uniK 인기기사

데이터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팀팀Class에서 확인하다 실용 데이터 분석과 보안을 결합한 ‘R'찬 데이터사이언스 정보보안암호수학과 염용진 교수 & 산림환경시스템학과 고동욱 교수

국민대의 <실용 데이터 분석과 보안을 결합한 ‘R'찬 데이터사이언스> 수업에서는 산림환경시스템학과 정보보안암호수학과가 만나 데이터에 관해 새로운 시선을 제시했다. 고동욱 교수와 염용진 교수는 학생들이 데이터에 관한 신선한 접근 방식을 배웠을 거라 입을 모았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교육자 입장에서도 큰 도전이었다는 이번 팀팀Class 수업에 대해 uniK가 들어봤다.

수학과 환경 데이터의 만남

염용진 교수는 정보보안암호수학과가 전통적인 수학을 특성화한 암호까지 공부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이번 수업에 관해 설명했다.

“수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은 데이터가 수집되면 문제를 푸는 데 집중했죠. 하지만 더 자유롭고 실용적으로 학문에 접근해보고자 이번 팀팀Class를 생각하게 됐어요. 수학에서 실제로 다루는 데이터 접근에 새로운 방법을 찾아보는 거죠.”

수학과 환경데이터의 교차점으로 두 교수는 R프로그램을 선택했다. 수업명에 ‘R’이 들어간 이유다. 고동욱 교수가 수업에 대해 설명했다.

“R이라는 오픈 소스 통계 프로그램이 있어요. R의 역사는 오래되었습니다만, 점차 사용자도 늘고 라이브러리도 확장되면서 최근에는 AI까지도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주죠. 환경 분야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수업 시간에는 주로 이 프로그램을 실습하면서 조정해나간다. 데이터를 한 줄씩 따라 해보고, 교수들의 피드백을 통해 프로그램을 숙지해나가는 것이다. 학생은 총 40명으로, <실용 데이터 분석과 보안을 결합한 ‘R'찬 데이터사이언스> 수업은 일주일에 8시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두 교수는 적은 시간이 아니기에 학생들에게는 부담이 됐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염 교수는 “타 회사에서 제공받은 1일 교육용 프로그램도 사용하고 현장학습을 하기 위해 연속된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엔비디아라는 GPU기반 인공지능 회사의 교육 프로그램을 저희가 제공받게 됐죠. 클라우드 실습 프로그램이 총 6시간이에요. 이를 통해 학생들이 인공지능 실습을 실제로 해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 주에는 그것을 다시 R프로그램으로 구현해보는 방식으로 수업이 진행됐어요. 수업 시간이 길 수밖에 없었죠.”

고동욱 교수는 “학생들이 총 6시간을 듣고 또 다른 요일에 2시간 수업을 들어야 하기에 많이 지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수업이 진행되는데요. 물론 힘들 수도 있지만, 시간이 묶여 있기 때문에 받을 수 있는 교육적 연속성과 융통성이 큰 장점인 거 같아요. 두 수업이 붙어 있으니 교수가 달라도 같은 수업이라고 인지할 수 있죠. 진행 상항이나 진도 등을 바로 체크할 수 있고요.”

고동욱 교수는 수업 시간에 야외에 나가 나만의 데이터 사이언스를 찾는 실습도 진행했다. 산에 가기도 하고, 직접 나무도 관찰하면서 데이터가 어떻게 습득되는지 학생 스스로 연구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고 교수는 “형식에 제한을 두지 않고 데이터 자체에 신경 쓰고 관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 R프로그램을 실습해보는 학생들

현장학습으로 만난 더 넓은 세상

팀팀Class의 수업들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현장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강의실 넘어 다양한 곳에서 자신의 역량을 키우고 발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실용 데이터 분석과 보안을 결합한 ‘R'찬 데이터사이언스> 수업 역시 외부 활동이 있다. 고동욱 교수는 학생들과 국립 산림과학원에 방문했다. 실시간으로 바뀌는 환경 조건이 실생활에 어떻게 반영되는지 눈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두되는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서 국립 산림과학원이 미세먼지 측정넷을 만들어서 구동하고 있어요. 이는 환경부가 측정하는 방식과 다른데요. 아마 이번 견학에서 학생들이 그 점을 흥미롭게 보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염용진 교수는 수업 시간에 국가정보원의 안보전시관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염 교수는 “사이버 방어와 채용 설명까지 다양한 것을 배우고 익히는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산림과학원 현장 학습

성공과 실패보다 과정이 중요해요

수학과 환경데이터, 두 분야는 데이터 활용 방식에 있어 서로 다른 시선을 갖고 있다. 그러나 이번 수업에서 진행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시야를 제공한 것이다. 염 교수는 학생들에게 “성공과 실패를 보지 말고, 과정과 계산, 그 원리에 중점을 뒀으면 좋겠다”며 당부했다.

“수학과 학생들은 수학 밖의 세상이 어떤지 알고, 응용해봤으면 좋겠어요. 넓게 볼수록 좋아요. 그런 수업을 많이 듣다 보면 수학의 기본적 역량이 사라질 수도 있죠. 하지만 알맹이를 잘 갖고 새로운 것들에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고동욱 교수도 그 말에 동의하며 “학생들이 데이터에 대한 두려움 없이, 넓은 눈으로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산림환경시스템학과 학생들은 의외로 데이터 분석에 겁을 내는데요, 앞으로 환경 문제를 해결하려면 폭넓게 사고할 수 있어야 하고, 이때 다양한 데이터를 연결하는 능력이 필요해요. 현상 자체를 바라볼 때 어떤 데이터를 쓸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대해 통합적인 시각과 열린 자세로 받아들였으면 좋겠어요. 이번 수업을 통해 배운 R프로그램도 당장은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그 지식을 활용할 날이 올 거예요.”

데이터 활용 방식이 다른 두 학문이 이번 수업을 통해서 만난 것이다. 데이터를 분석하면 어떠한 징후가 있는지, 그 분석을 담당하는 도구가 R프로그램인 것이다.

두 교수는 학생들이 데이터를 모으고, 문제를 만드는 사람들이 얼마나 고민하는지 이번 수업을 통해 알 수 있었으리라 믿는다며 인터뷰를 끝냈다. 데이터 분석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통해 학문의 새로운 폭을 선사한 <실용 데이터 분석과 보안을 결합한 ‘R'찬 데이터사이언스> 수업. 이 과정을 통해 학생들의 역량이 크게 성장했을 것으로 기대한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이 코너의 다른 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상단으로